짜증나는 윈도우10 업데이트 끄기, 사용 안 함으로 설정하기

짜증나는 윈도우10 업데이트, 사용 안 함으로 설정 변경하기

처음엔 황당했었는데, 이젠 짜증납니다. 윈도우10 업데이트 말입니다. 언젠가 지멋대로 업데이트 되는 윈도우10의 업데이트 설정을 수동으로 변경했었습니다. 윈도우10 업데이트를 수동으로 설정하니 잠시 동안은 조용하더군요. 하지만 언젠부터 인가 또다시 지멋대로 업데이트가 되어 버리더군요. 수동이면 수동 답게 사용자가 업데이트 버튼을 클릭할 시에만 업데이트가 되어야 하는데 말이죠.




아마도 시작 버튼이 이렇게 변경된 후 부터인 것 같은데... 여튼 윈도우10의 업데이트는 정말이지 짜증납니다. 처음엔 귀찮기만 했었는데, 업데이트를 강제하니 짜증스럽더군요.


국내 개발사들의 어플 대부분은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안 하면 사용을 못하게 합니다. 뱅킹이고 서비스 어플이고 말이죠. 윈도우10의 업데이트를 경험해보면 국내 개발사들의 스마트폰용 어플들이 양반으로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오십보 백보이지만 말이죠. 윈도우10의 업데이트는 '네 사정은 알 바 없고, 최신 업데이트 내놨으니 닥치고 업데이트 해라!!' 식으로 진행 됩니다. 잠깐 '니 사정이 어떻든 데이터를 쓰던 말든 어플은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안 하면 사용 못함'이 더 개객끼인가요...




짜증나는 윈도우10의 자동 업데이트는 끌 수 있습니다. 윈도우10의 업데이트 설정을 '사용 안 함'으로 변경하면 됩니다. 윈도우10의 업데이트 방법을 변경하고 싶다면, 제어판을 실행 시킨 후 관리 도구를 찾아 클릭합니다.




관리 도구 창이 뜨면, 우측에서 서비스를 찾아 마우스로 클릭해줍니다.




서비스 창이 뜨면, 우측 서비스 목록에서 Windows Update를 찾아 줍니다. Windows Update 항목의 상태가 실행이고, 시작 유형이 자동으로 되어 있을 것입니다. 상태와 시작 유형을 변경하고 싶다면 Windows Update 항목을 더블 클릭합니다.




Windows Update 항목을 더블 클릭해주면, 속성 창이 뜹니다. 시작 유형은 자동(지연된 시작), 자동, 수동, 사용 안 함 중 하나로 변경 설정 할 수 있습니다.




Windows Update의 시작 유형을 사용 안 함으로 선택한 후 적용 버튼 클릭, 확인 버튼을 클릭해 주면 윈도우10의 업데이트는 사용 안 함으로 설정됩니다.


이 때 만약 서비스 상태가 실행 상태로 되어 있을 경우엔 시작 유형을 변경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서비스 상태가 실행 상태이면 중지 버튼이 활성화 되어 있을 겁니다. 중지 버튼 한 번 클릭하여 서비스를 중지 시켜 준 후 설정을 변경하면 됩니다.




Windows Update 서비스 항목의 시작 유형이 사용 안 함으로 변경되었다면 작업 끝~ 짜증나는 윈도우10 업데이트 끄기 설정이 정상적으로 완료되었으니 서비스 창은 닫아 주시면 되겠습니다. 만약 윈도우10에 최신 업데이트가 필요할 경우 이전 설정으로 되돌리면 됩니다. Windows Update의 상태와 시작 유형을 다시 실행과 자동으로 말이죠.




이젠 윈도우에 별 관심이 없기에 어떤 버전에서 어떤 업데이트가 이루어졌는지 모르겠네요. 언제 업데이트가 되었는지도 모르겠지만, 설정도 그렇고 시작 버튼도 그렇고 변화가 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고급 옵션에 있던 업데이트 설치 방법 선택이 사라졌습니다. 항목은 남아 있는데, 선택란이 없어졌네요.




예전에는 자동(권장), 다시 시작 예약 알림 등의 선택이 가능했었는데 말이죠.




윈도우10의 업데이트를 사용 안 함으로 설정하였다면, 다시 시작 옵션도 끔으로 변경하면 됩니다. 업데이트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다시 시작 옵션도 사용할 일이 없겠죠. 끝~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