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안주 겸 밑반찬, 견과류 쥐포 볶음

견과류 쥐포 볶음은 밑반찬이 될 수 없다

그렇습니다. 견과류를 넣고 만든 쥐포 볶음은 밑반찬이 될 수 없습니다. 왜? 하나 더 집어 먹기 위해 밥 한 술 더 먹게 하는 것이 어떻게 밑반찬이에요. 냉장고에서 맥주 하나 꺼내 마시게 하는 것이 어떻게 밑반찬이에요. 밥도둑이고 술안주죠.


견과류 쥐포 볶음


살다 보니 이런 날이 옵니다. 이젠 쥐포 볶음 따위는 뚝딱 만들어 먹습니다. 쥐포 볶음은 준비부터 완성까지 10분이면 충분합니다.


견과류 쥐포 볶음 레시피

조리 시간 : 5분 ~ 10분

재료 : 쥐포 종이컵 1컵(많이 먹어야 하니 꾹 꾹 눌러 담을 것), 견과류(종류 불문 종이컵 1컵)

양념 : 고추장 1/2, 물엿 혹은 설탕 1, 간장1, 간마늘 1/2 // 밥 숟가락 계량

옵션 : 참기름 1/2, 깨 1/2


물에 빠진 쥐포와 견과류


쥐포를 준비합니다. 어떤 쥐포든 상관 없습니다. 본인이 먹기 좋은 크기로 댕강 댕강 혹은 싹뚝 싹뚝 잘라 준 후 물에 잠수 시킵니다. 쥐포를 물에 잠수 시킨 후 재빠르게 견과류를 준비합니다. 견과류는 손으로 가볍게 서너번 주물러 적당한 크기로 뽀셔 줍니다. 견과류의 기름을 손에 뭍히기 싫다면 비닐에 넣은 상태에서 벽에 놓고 주먹으로 툭툭 치면 뽀셔집니다.


견과류 준비를 마쳤다면 쥐포를 꺼내 물기를 제거해 줍니다. 쥐포를 눈 뭉치듯 양손으로 뭉쳐 짜주면 물기 금방 제거 됩니다. 그런데 쥐포는 왜 물에 잠수 시켰냐굽쇼? 물에 잠수 시키면 약간 부드럽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어차피 후라이팬에 볶을 것이기에 물기가 약간 있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안 타더라고요.


쥐포 볶음 양념 투입


고추장 1/2, 물엿 혹은 설탕 1, 간장1, 간마늘 1/2 양념을 후라이팬에 투하합니다. 가스렌지를 켜고 화력을 20%미만으로 줄입니다. 화력이 세면 양념 홀랑 타버리니 반드시 20% 미만 화력으로 하셔야 합니다.


약불로 쥐포 볶음 양념 만들기


양념을 마구 휘저어 줍니다. 1분 정도면 양념이 보글 보글 끓어 오를 겁니다. 떡꼬치 소스 마냥 진득하게 되면


완성된 양념에 쥐포와 견과류 넣고 볶기


준비한 쥐포와 견과류를 투입한 후 마구 휘저어 줍니다. 쥐포와 견과류를 휘젓다 보면 점점 뻣뻣해지기 시작할 것인데요. 선호하는 뻣뻣한 수준에 도달하면 불을 끕니다. 불을 끄고 나서 옵션 참기름 1/2과 깨 1/2을 투입한 후 서너 번 휘저어 주면 끝이네요. 완성된 견과류 쥐포 볶음은 뜨거운 열기를 식힌 후 반찬통에 넣어 보관하시면 됩니다. 저는 후추 성애자라 그런지 후추 2톡 정도 넣어 주면 더 맛나더라고요. 끝~


©꿈속으로(mong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와 직접 링크를 선호합니다.
[저작권 규약, 운영 원칙 및 이용자 준수 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