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제도, 자급제 스마트폰 요금 할인 적용

방통위에서 7일 12시 스마트폰 자급제, 블랙 리스트 제도 관련 할인 요금제 출시를 한다는 보도자료를 내놨습니다. 보도자료에 의하면 "방통위는 할인 요금제 관련 이통 3사와 협의를 진행한 결과, SKT와 LGU+는 서비스 약정 가입 시 기존 이통사에서 단말기를 구입한 가입자에게 적용한 요금 할인율을 단말기 유통 경로에 관계없이 동일하게 적용하기로 하였다."라고 합니다. 참고로 스마트폰 자급제, 블랙 리스트 제도란 휴대폰 및 스마트폰 구입 시 이통사에 관계없이 소비자가 단말기를 구입하여 이통사를 선택하여 개통하는 방식입니다.


블랙 리스트 제도는 5월 1일부터 시행되고 있었으나 이통사, 제조사에서 별 다른 움직임이 보이지 않고 있어 계속 지켜보고 있었는데 자급폰에 스마트폰 요금 할인이 적용된다니 일단은 반가운 소식이네요. 이통사를 통해 휴대폰을 구입하지 않고 무약정으로 사용하게 되니 아무런 혜택도 받을 수 없나 싶었는데 스마트폰 요금제 요금 할인이 적용 된다니 없는 것 보단 무조건 좋지요. 정확한 할인 요금제는 이통사를 통해 발표되어 봐야 알겠지만 방통위 발표 내용을 보면 스마트폰과 LTE폰 요금제만 적용되는 듯 합니다.


자급제 스마트폰 요금 할인 적용

스마트폰


- SKT의 3G 정액 요금제(올인원) 요금 할인율은 약 30%, LTE 정액 요금제는 약 25%

- LGU+의 3G 정액 요금제(스마트) 요금 할인율은 약 35%, LTE 정액 요금제는 약 25%

- KT의 자급폰 요금제는 선택형 요금제로 3G와 LTE 구분 없이 음성 기본료는 약 25% 할인율(2년 약정) 적용, 데이터와 문자 기본료는 요금 할인 미적용


유플러스는 5월 29일부터 자급폰 사용자의 약정 할인 가입을 받기로 하였고, SKT는 영업 전산 개발 등의 준비 시간이 필요한 이유로 6월 1일부터 자급폰 사용자의 약정 할인 가입을 받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KT도 5월 29일에 자급폰 요금제를 출시하기로 하였다는데요. 위에 보시다시피 별도의 요금제를 신고하였다고 하네요. 특히 KT는 데이터 요금 할인과 문자 기본료는 할인이 안된다고 합니다. KT에서 자세한 내용을 공지해야 알겠지만 설마 데이터 요금 폭탄을 맞으란 이야기는 아니겠지요? 어찌 되었던 할인율도 그다지 매력이 없으니 더 이상 얘기할 필요는 없지 싶네요. SKT와 유플러스 요금제 할인율을 보면 언제나 그렇듯 유플러스 할인율이 좀 더 좋네요. 할인이 적용되는 요금제 이름을 미루어 보면 그리고 피쳐폰을 요금 할인해 줄 이유도 없어 보이고 스마트폰과 LTE폰만 가능할 듯 합니다. 물론 정확한 할인 요금제는 이통사를 통해 발표되어 봐야 알 수 있지 싶네요.


유플러스 스마트폰 요금제


유플러스 스마트폰 요금제 스마트 44가 월 44,000원이니 대략 28,600원 정도의 요금이 나오겠네요. 조카 녀석들이 저만 보면 스마트폰~~ 스마트폰~~ 노래를 부르고 있는데 스마트 33 요금에 35% 할인이 되면 약 22,000원 정도이니 중고폰 하나 구해서 조카 녀석들 폰 바꿔줘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청소년 요금제 링스마트도 있긴 하지만 스마트폰은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게 좋으니 링 스마트 44 보다는 스마트 34가 더 좋아 보이네요. 스마트폰 데이터 용량은 유플이 가장 많이 주고 어차피 3G폰 요금으로 2만원 정도 낸다고 하던데 음성 통화 150분에 메시지 200건, 데이터 1GB 제공되니 더 좋지 않을까요? 뭐 물론 형수님 허락이 없다면 불가능하지만요.


LTE 요금제<


유플러스 LTE 요금제 이통사 중에는 가장 많은 데이터를 제공합니다. 전국망이 구축이 완료되었다고 하니 사용에 문제도 없겠고요. 단지 LTE폰은 출시한 지 얼마 안되어 가격이 좀 높으니 자급폰을 개통하기 이전에 이통사에서 지원해주는 단말 할인 금액도 꼼꼼히 잘 생각해보셔야 합니다. 자급폰, 블랙리스트제도 스마트폰 요금 할인을 보니 '약정 할인 가입'이라고 되어 있으니 이통사 약정 가입과 자급폰, 둘 중 어떤 쪽이 유리한지 꼼꼼히 잘 따져봐야지요. 분명 이통사 약정 가입이 유리한 경우가 있을 수 있으니까요.


신규 가입 스마트폰 모델


자급제 스마트폰, 블랙 리스트 제도 약정 할인 가입 기간이 정확하게 얼마인지 확인이 안되고 있는데 2년 약정이라면, 게다가 일정 사용량이 있어 월 납부 금액이 좀 된다면 뭐 굳이 블랙 리스트 제도를 이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솔직히 저도 그렇지만 통화량이 많은 사람은 2년에 한 번 새 폰으로 바꿔도 그다지 큰 부담이 되지 않으니까요.


어째든 이번 블랙 리스트 제도로 중고 스마트폰을 구입하여 가입할 수 있게 되고, 요금 할인까지 되는 것은 아주 좋네요. 물론 2년 약정 기간 만료 후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것도 좋습니다. 폰 욕심만 조금 줄인다면 통신비 부담이 줄어들게 되니까요.


참고로 국내외 제조사와 유통업체 등의 자급제용 단말기 보급은 유통 구조 준비로 일정 기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왜 미리 준비하지 않았는지 모르겠지만 6~7월 정도면 제조사가 직영점을 통해 스마트폰 등을 판매할 수 있을 예정이라고 하네요. 온라인 쇼핑몰로 유통이 확대되면 단말기 가격도 본격적으로 내려가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끝~


© 꿈속으로(mong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와 직접 링크를 선호합니다.
[저작권 규약, 운영 원칙 및 이용자 준수 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