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채 다지기, 곰돌이 다지기

야채 다지기, 곰돌이 다지기

샀다, 곰돌이 다지기를 샀습니다. 네이버 쇼핑에서 배송비 포함 9,800원에 샀습니다. 야채 다지는 것이 너무 귀찮아 야채 다지기를 하나 구입하였네요. 몸이 좀 편해지기 위해 구입하였는데 어찌 된 영문인지 몸만 더 피곤해지더라고요.



곰돌이 다지기


야채 다지기는 다양한 제품들이 있습니다. 이 곰돌이 다지기는 저렴한 가격과 편리한 사용성 덕분에 몇 년 전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저도 이 곰돌이 다지기는 몇 년 전에 구입하였었네요. 그런데 왜 지금에야 후기를 올리냐면, 까맣게 잊고 있었거든요.




업체 마다 다르겠지만, 비교적 안전한 상태로 배송 되었습니다. 비닐과 뽁뽁이 비닐에 쌓여져 왔었네요. 구성품은 곰돌이 다지기 본체, 칼날 가이드, 컵 홀더, 재료통과 재료통 뚜껑, 설명서.




곰돌이 다지기를 감싸고 있는 종이는 사용 설명서입니다.




곰돌이 다지기의 가장 중요한 부분, 칼날. 칼날 주위의 흰색 프라스틱은 칼날 가이드이고, 투명한 원통 플라스틱은 컵 홀더입니다. 컵 홀더는 돌려서 분리할 수 있고요. 컵 홀더가 분리되면 칼날 가이드도 분리할 수 있습니다.




뒤쪽을 누르면 이렇게 칼날이 튀어 나옵니다. 뜯어 보진 않았지만 뒤쪽에 스프링이 장착되어 있어 펌푸질 하듯 눌러 주면 야채 등을 잘게 잘라 줄 수 있습니다.




반투명 원형 통이 재료통인데, 용기 및 도마 같은 용도로 사용됩니다. 뚜껑을 벗겨낸 재료통에 야채를 넣은 상태로 컵 홀더에 끼워 넣을 수 있습니다. 펌푸질 하듯 누르면 야채가 잘게 다져 집니다. 재료통 없이도 야채를 다질 수는 있습니다. 도마에 재료를 놓은 상태로도 곰돌이 다지기로 다질 수 있네요.




곰돌이 다지기의 자세한 사용 방법은 설명서에 쓰여 있으니 잘 읽어 보시면 되겠습니다.




양면 설명서인데 조립 순서, 세척 방법 등도 자세하게 적혀 있습니다.


오래 전에 구입하고 까맣게 잊고 있던 곰돌이 다지기. 어느날 싱크대 정리 하는데 툭 튀어 나오더라구요. 구석에 처박힌 신세라 처량하게 보였어야 했지만, 예전 세척할 때의 짜증이 확 올라오더라고요.


곰돌이 다지기 처음에 사용할 땐 정말 편하고 좋았습니다. 신세계였죠. 당근이고 감자고 마늘이고 채소들은 너무 크지 않을 정도로만 대충 잘라 넣은 후 10번 정도 퍽 퍽 눌러주면 잘게 다져 졌으니까 말이죠. 야채뿐만 아니라 햄 같은 것들도 잘게 다질 수 있으니 정말 너무 편하더라고요. 칼이고 도마에 기름 안 묻히고 다질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좋았습니다. 그렇게 두 세 달 정도는 정말 잘 써먹었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 깜짝 놀랄만한 것을 목격하였습니다.


두 세 달 정도 지난 어느 날 곰돌이 다지기로 재료통에 야채를 넣고 퍽퍽 다져 주었는데... 아니 글쎄 시커멓게 말라 비틀어진 알 수 없는 건더기들이 다진 야채에 섞여져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대체 어디서 나타난 찌꺼기인가 싶어 곰돌이 다지기를 한참 동안 살펴 보았습니다. 여기 저기 살펴 보다 알게 되었는데, 곰돌이 다지기는 재료통을 앞에 꼽고 다지는 것이기에 찌꺼기가 외부에서 유입되긴 힘든 구조이었습니다. 결국 다질 때 스프링 부분 통쪽으로 유입 되었던 재료의 찌꺼기들이 그 안에서 말라 비틀어진 것이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었습니다. 그게 재료 다질 때 떨어져 나와 섞인 것이었고 말이죠.


곰돌이 다지기 사용 후에는 항상 설명서에 적혀 있는 방법대로 물통에 넣어 세척해주었습니다. 물통에 넣어 흔들고 펌푸질을 하며 야채 찌꺼기 들을 나름 완벽하게 제거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세척이 부족했나 봅니다. 말라 비틀어진 이물질 발견 후 싱크대에 물을 가득 받아 놓고 미친 파워 풀 파워로 곰돌이 다지기를 세척 하였더니 시커먼 것들이 끊임없이 쏟아져 나오더군요. 잘게 다져진 야채들이, 특히 기름이 있는 재료가 뒤쪽 스프링 공간쪽에 유입되어 내부에 찰삭 달라 붙었던 것으로 생각되는데, 여튼 그 이후로는 곰돌이 다지기는 절대 다시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은 주로 칼로 다지거나 손절구를 이용합니다. 양이 많을 때는 그 뭐냐 이름은 잘 모르겠는데 둥근 날이 있는 손으로 돌려 갈아 버리는 그것을 사용하고 있네요. 그러니까 제가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이냐면, 조리 도구의 경우는 조금 불편하더라도 세척을 완벽하게 할 수 있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청결과 위생을 신경 써야 하는 상황이라면 더욱 더. 끝~


©꿈속으로(mong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와 직접 링크를 선호합니다.
[저작권 규약, 운영 원칙 및 이용자 준수 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