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관광부 유인촌 연아회피 동영상 제작한 네티즌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

유인촌 연아회피 동영상 제작한 네티즌 고발

아주 재미있는 사건이 하나 생겼습니다.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가 동계올림픽 선수단과 함께 귀국을 하면서 문화관광부 유인촌 장관이 꽃다발을 걸어주던 모습을 익살스럽게 표현한 일명 회피연아로 불리우는 동영상을 제작하여 배포한 네티즌을 문화관광부에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하였다고 합니다. 유인촌 장관과 김연아 선수가 만나는 장면에서 김연아 선수가 뒷걸음치는 회피연아 동영상은 이미 볼많나 사람들은 모두 보았을테고 움짤로도 회피연아 를 구경들 해보셨을터이니 관련 이미지나 동영상은 첨부하지 않겠습니다. 솔직히 문화관광부나 유인촌의 고발이 무섭습니다. 회피연아 동영상이 편집 제작된 원본 KBS 방송이나나 올림픽을 중계한 SBS방송중 선수단 귀국 영상을 찾아 보셔도 될듯합니다.

문화관광부(장관 유인촌) 에서는 “유장관이 꽃다발을 건네며 축하하려는 행동을 마치 성추행을 하려는 듯한 모습으로 편집해 올렸기에 명예훼손으로 본다” 며 연아회피 동영상을 제작한 네티즌의 고소배경을 밝혔습니다. 하단 문화관광부 공식입장 전문 참조


위의 이미지는 본문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스타킹 광고 포스터 입니다. 글이 밋밋해서 첨부합니다.

"인터넷과 컴퓨터는 풍요롭게" 이것이 제 블로그설명에 입력한 블로그의 설명입니다. 이런 생각으로 관련 글을 적고 있고 인터넷은 좀 자유로워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망나니 같은 방종을 원하는게 아닙니다. 자유가 보장되어야 새로운 창조물이 나올수 있다고 생각을 하는데 요즘 현실을 보면 날이 갈수로 제약이 늘어 숨쉬기 조차 힘든곳이 되어가는 느낌입니다. 트위터에서는 선관위가 선거법에 의해 감시를 한다는둥, SBS에서는 자사 컨텐츠 영상의 캡쳐를 단한장이라도 동의없이 사용하면 저작권침해로 신고를 하여 게시물을 삭제한다는고 하고, 문화광광부에서는 공정이용이 가능하게 한다 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누구를 지지한다는 의견도, TV방송을 몇장 캡쳐해서 글을쓰는것도, 높으신 양반들의 "회피연아 동영상"과 같은 패더리물을 제작하여 비판 조차 하지 못하는 세상이 되어버렸습니다. 솔직히 더 길게 쓰고 비판을 하면 저도 잡혀갈지 모르니 겁부터 나는군요.

여하튼 여러 이유로 문화광광부의 대응은 상당히 실망스럽고 당혹스럽네요.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로는 이건 문화광광부의 대응은 도가 지나친 처사였고 인터넷 문화를 이해 못하는 것으로 생각을 합니다. 인터넷문화가 현실과 동떨어지고 아무리 잉여 세력에 의해 저질스럽다고 하더라도 하나의 새로운 문화라고 생각을 하는데, 다른 단체나 인사도 아닌 문화광광부의 장관인 유인촌에 관련된 회피연아 동영상를 명예훼손으로 문제 삼았다니 새로운 문화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지 못한 문화광관부와 유인촌 장관에 심히 유감을 표현을 하는 바입니다.

그저 웃자고 만든 짤막한 동영상이 명예훼손이란 명목으로 고소를 하면 왠만한 짤방이나 움짤 만들어 인터넷에 유포하신분들은 미리미리 변호사들 선임해야 하지 싶습니다. 카툰은 볼것도 없겠지요. 무서운 세상이 된듯하니 당분간 엄한 얘기는 이제 하지 말아야겠습니다.

옛말에 이런 말이 있지요. "낮 말은 새가 듣고, 밤 말은 쥐가 듣는다" 그때는 정말 살기 좋은 세상이였지 싶네요.


위의 이미지는 본문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스타킹 광고 포스터 입니다. 글이 밋밋해서 첨부합니다


문화관광부 공식입장 전문

‘회피 연아 동영상’ 왜곡 조작 배포자 수사 의뢰와 관련한 문화체육관광부 입장  
이른바 ‘회피 연아 동영상’ 관련 문화부가 수사의뢰한 것에 대해 많은 문의가 있어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힙니다. 

1. 문제가 된 동영상은 KBS 뉴스에 실제 방송된 것이 아니라 악의적 의도를 가지고 프레임을 조작하고 속도를 변화시키는 방식으로 왜곡 조작한 것입니다. 또한 문제의 동영상을 인터넷에 배포하면서 공인인 유인촌 장관이 국민영웅 김연아씨를 성추행하려는 듯한 의도를 가진 것처럼 설명을 붙여, 악의적 명예훼손을 의도하였습니다. 또한 이를 의도적, 조직적으로 인터넷에 확산시키는 사람들이 있어 이를 개인의 장난으로 생각하고 용인할 수는 없었습니다. 

2. 이에 문화부는 명백한 왜곡 조작으로 개인과 조직의 명예를 훼손하는 잘못된 인터넷 문화를 바로 잡고, 보다 품격 있는 인터넷 문화로 변화되기 위해 경종을 울릴 필요를 느꼈습니다.

3. 또한 문제의 동영상이 처음 유포되기 시작했을 때 수차에 걸쳐 언론에 설명한 바 있으나 사실 관계를 명확히 밝히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런 과정에 문제의 동영상을 계속 유포하는 사람들이 있어 국민들에게 사실관계를 명확하기 알리기 위하여 불가피하게 수사를 의뢰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명예훼손을 한 당사자에 대한 처벌에 대하여는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숙고하여 결정할 예정입니다. 

4. 인터넷에 문화부 장관에 대한 많은 패러디가 올라 있습니다. 심지어 차마 눈뜨고 볼 수 없는 정도로 심한 것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사람들이 패러디 또는 조작임을 분명히 알기 때문에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동영상 조작은 패러디나 유머 수준이 아니라 왜곡 조작된 것을 사실처럼 포장하여 배포하였기에 기존의 패러디 하고는 다른 문제입니다. 

5. 이번 고소 조치로 인해 악의적으로 왜곡 조작하여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소수의 불량 누리꾼들이 경각심을 가질 수 있길 바라며, 품격 있는 인터넷 문화가 형성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합니다


©꿈속으로(mong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와 직접 링크를 선호합니다.
[저작권 규약, 운영 원칙 및 이용자 준수 사항]